나이를 똥꾸멍으로 먹은 양반들에게 살짝 뜸을 떠줬습니다. 취미생활

애기들은 사바세계에 침범되지 않게 깨끗하게 씻고 닦고


밥 좀 먹으려고 중국집에 갔습니다.

근데 영감 세 명이 소주를 쌓아놓고 마시고 있더군요. 뭐 여기까지는 시간상 이상할 거 전혀 없고.

문제는 식초를 갖다달라고 했는데 이 식당은 식초 등을 가져오는 건 셀프였습니다.

여점원이 '그건 셀프서비스입니다 손님' 이라고 하자...

그때부터 온갖 쌍욕에 설교를 시작하는거죠.

내나이가 몇살인데, 중국집 주제에, 알바가 벼슬이냐, 이 ~~~년 기타등등

뭐 제가 정의의 사도도 아니고 따로 참견할 이유는 없지만...

그래도 밥먹는데 방해되니까 술을 한 병 시키는 조로 점원을 빼냈습니다.

이걸로 끝나면 그냥 가벼운 해프닝이었겠지만.

영감탱이들이 술을 쳐먹더니만 점원을 또 불러다가 마구 설교를 하더군요.

그래서 점잖게 '죄송합니다. 저도 일단 돈을 내고 여기서 밥을 먹는 손님이고 하니

시시비비는 나중에 따져주시면 안될까요, 여기 다른 손님분들도 많지 않습니까'

라고 했더니만 그때부터 저한테 쌍욕을 하기 시작하는거죠...


물론 전 만만한 인간이 아닙니다.


녹음에는 다음 사항을 참고하세요.

 - 녹음은 '내가 이 사건의 관계자다' 라는 걸 확실히 어필해줘야 나중에 시비가 안 붙음

 - 어차피 판단은 경찰이 하니 처음부터 끝까지 녹음하고, 이쪽은 책잡힐 언행을 삼갈것
   (단 입바른 소리로 상대를 디스하는 건 아무래도 상관없음)

 - 경찰을 바로 부르지 말고 충분히 녹음을 합시다. 다만 육체적 폭력이 시작되면 그딴거 없음


어쨌건 그리하여 경찰이 오고...

증거를 다 채록한 경찰이 '처벌을 원하십니까' 라고 하길래 관대히 용서해줬습니다.

대신 가게에선 내쫓았지만.

어디서 감히 나이를 똥꼬로 먹은 놈들이 시비야 시비는.

덧글

  • Cizq 2016/12/26 21:09 # 답글

    역시 헬조선 아니랄까봐, 나이'만' 축적된 것들이 자주 보여요.

    아마 자신들이 무슨 잘못을 저질렀는지도 영원히 깨닫지 못할 족속들이겠죠.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0 #

    끝까지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댔죠.
    처벌해달라고 하면 바로 깨갱하실 분들이.
  • sia06 2016/12/26 21:27 # 답글

    제발 나이와 함께 개념도 챙겼으면....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0 #

    저런 사람들은 늙어 죽고 고쳐 죽어도 어차피 안 달라져요.
  • 잘생긴 돌고래 2016/12/26 21:38 # 답글

    허...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1 #

    역시 법대로 하길 잘했습니다.
  • 도신의 콩고 2016/12/26 21:39 # 답글

    반면교사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분들이네요, 쯔쯔...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1 #

    나이를 똥꾸멍으로 흡수한 양반들이죠.
  • 노조미 2016/12/26 22:11 # 답글

    알바가 벼슬이냐?
    벼슬?
    벼..슬...???...츙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1 #

    코토리노 오야쯔니 시챴타요...
  • 파나파나 2016/12/26 22:32 # 삭제 답글

    보통 가진게 없고 지위가 낮은 나이드신 분들이 더 심하게 꼰대짓을 한다 하더군요... 주변에선 인정 받지 못하니 자기보다 약한 사람을 윽박지름으로써 자기가 높은 지위처럼 보이게끔 한다고요...
    근데 사실은 혼자만의 착각이고 그냥 개진상 늙은이일 뿐인데 말이죠....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2 #

    참으로 가련한 중생들입니다.
  • 제6천마왕 2016/12/26 23:03 # 답글

    저런 것들은 그냥 죽어야지요.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2 #

    어린애들한테는 아직 책임질 준비가 안 되어있다면서 각종 권리를 제한하는데 노인들은 아무리 나이값을 못해도 제한이 없으니.
  • diamonds8 2016/12/26 23:29 # 삭제 답글

    나이들면 사람이 어린이처럼 변한다고 하죠.
    그러니 그런 노인 어린이들은 체벌을 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2 #

    결국 법대로 해야죠.
    법에는 장유유서 나부랭이 없으니.
  • Sexyback 2016/12/27 02:09 # 삭제 답글

    저런 부류의 사람 중에는 상대 봐가면서 덤비는 노인네들도 깨나 있죠.
    그래도 나이 깨나 먹은 사람한테는 안 깝치는 반면 애들한테 일단 까오잡고 본다든지, 남자보단 여자한테 시비건다든지...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2 #

    딱 보니까 여점원 괴롭히기긴 했습니다.
  • 무명병사 2016/12/27 02:53 # 답글

    대개 이런 일이 있으면 '나이먹었다' '그냥 무시해라' 하는 풍조가 이런 일을 만든다고 봅니다.
    누가 대차게 한 소리를 해야 될텐데 그러지를 않지요...

    대접받을 자격 없는 노인네들이 꽤 보이지 말이에요...

    미국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답니다. 이쪽은 노령 운전자들인데, 나이 때문에 운전자들은 물론이고, 경찰들도 뒷목잡기로 악명이 높다는군요. 사람 사는 세상은 어디나(...)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3 #

    이쪽이 점잖게 한 마디 해도 소용없으니 그냥 공권력으로 처단하는 게 제일입니다.
  • 비타 2016/12/27 10:20 # 답글

    나이가 들수록 꼰대가 된다더니 반면교사 절대로 나중에 노인이 된다하더라도
    저런 사람은 되지 말아야겠습니다.

    사실 못배운6.25 기브미 쪼코렛 시대 사람들이라 이해 못하는면이 없는건 아니지만 세상이 나이들면
    장땡인 그런 시대가 아닌 흐름을 인정하지 못하는 슬프고도 추한 세대...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3 #

    시대에 남겨진 가련한 사람들이죠.
  • ㅇㅇ 2016/12/27 11:33 # 삭제 답글

    요즘 시국하고 맞물려서 틀딱충 노슬아치같은 얘기들이 자주 나오는데, 오히려 좋은 현상이라고 봐요.
    솔직히 지금까지 한국에선 나이란 건 필요이상으로 신성시된 감이 있었는데...이젠 르네상스 시대에 종교에서 벗어난 것처럼 나이의 망령에서 벗어나는 시대가 오고 있는것 같네요.
  • 남두비겁성 2016/12/27 15:23 #

    갈수록 장수노인이 늘어날텐데 그저 나이만 많다고 대접해주는 시대는 나라에도 해만 될뿐이죠.
  • 레이더 2016/12/27 15:38 # 삭제 답글

    무슨 술이 슈퍼마리오 버섯이라도 되는줄 아는건가...(그래봤다 두방 맞으면 아웃인데)
  • 남두비겁성 2016/12/27 16:32 #

    노인들 관련해서는 앞으로 나라에서 더 여러가지 신경을 써야할듯.
    복지만이 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말이죠.
  • 신거123 2016/12/27 18:34 # 답글

    정의구현!!
    저는 워낙 내성적이라 똑같이 행동 못하겠네요 ;;
  • 남두비겁성 2016/12/28 14:16 #

    뭐 할 수도 있고 안 할수도 있는...그런 부분이라고 봐요. 안 한다고 해서 비난할 것도 없죠.
  • 2016/12/28 21:4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12/29 14:1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니코린 2016/12/30 00:54 # 삭제 답글

    요즘 그런 분들이 많아요...한번은 제가 버스에서 뒤쪽에 앉아있어요. 노약자석이 아니었는데 굳이 저를 꼽으면서 젋은여자애가 앉아있다고 지팡이로 위협을 하면서 욕설하며 빨리 나오라고 소리를 지르시더라고요... 핸드폰으로 인터넷하고있어서 저 인줄 몰랐는데...아휴ㅠ 진짜 봉변 당했습니다ㅠㅜ 제가 웬만하면 바로 어르신들께 비켜드리는 사람인데 조용히 말씀하셨으면 바로 비켜드렸을텐데... 진짜 나이든 할아버지가 위협을 하니까 너무 무섭더라고요. 나이랑 그 사람의 인격은 항상 비례하는게 아닌 것 같아요.
  • 남두비겁성 2016/12/30 15:45 #

    만만해보여서 일부러 콕 찝어서 시비를 건 거에요. 정말 못난 양반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13535
2648
168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