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라이브 - 지역과 함께 가는 러브라이브 취미생활

우선은 가벼운 트윗 한 건부터.


"도쿄에 살고 있는 아들이 이런 화상을 보내왔어요.

게임속 세상에서도 나카미세 상점가가 등장하네요.

기뻐라♥♥" 


라고 말씀하시는 분은 나카미세 상점가에서 작은 화과자집을 하시는 아주머님입니다.

누마즈가 러브라이브 선샤인의 무대가 된 이래, 전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수많은 젊은이들이

이곳 누마즈에 오고, 또 오고, 그리고 또 오고, 여러모로 지역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습니다.

이 지역은 애니메이션과는 아주 인연이 없는 곳이었기 때문에 모든 일이 생경한 거였습니다만...

다행스럽게도 지역민 분들이 좋아해주시고, 또 적극적으로 반겨주신 덕에 

찾아온 사람도 맞이한 사람도 많은 긍정적 변화를 맞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오늘자 일본경제신문(이하 닛케이)에 실린 [러브라이브! 의 누마즈 : 애니는 마을을 구하는가] 

라는 분석기사에 따르면...


놋포빵의 경우엔 1일 16,000개를 생산하기도 했고

쇼게츠의 도라야끼는 하루 500개를 판매하며

누마즈 버거에서 파는 타천사의 보주는 한 달에 4,360개를 팔기도 했다 전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콜라보한 쥬타로 귤 치카 박스 콜라보의 경우, 예년에는 100상자 정도 팔았는데

지금은 이미 1,000상자를 팔았고 지금도 현재진행중으로 늘어나고 있다 합니다.

무시무시한 일이네요...


사실 이런 유형적 지표로만 달라진 게 있다는 건 아닙니다.

기사에 따르면 우치우라 내에 있는 타비(多比)유치원 같은 경우

원아들에게 러브라이브 노래를 가르쳐주고 율동을 한다네요.

그리고 귤 수확을 위한 누마즈 시의 봉사자 모집 역시, '러브라이브를 통해 누마즈에 관심이 생겼다'

라는 동기로 기꺼이 참가해주는 참가자도 확 늘었다고 합니다.

관광철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수많은 사람들이 시에서 발간한 관광 안내서엔 있지도 않은 장소를 찾아

지역에서 수많은 활동을 하며 쇠퇴해가던 곳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거죠.


전문 전제는 좀 거시기-하니까 마지막 문단만 살짝 번역해보자면


1월 하순 누마즈시. 
애니에서 멤버들이 매일 연습에 진력하던 해변의 모델이 되었다는 토고 해수욕장을 찾아가봤다.
[이 계절은 관광 같은 거 할 시긴 아니죠] 라는 택시 운전수. 
겨울 바다는 사람이라곤 없어 썰렁한 분위기마저 감돌았다.
하지만 관광 가이드엔 실려있지도 않은 이런 장소가, 
러브라이버들에겐 어디와도 비할 바 없는 명승지로 보이는 것이다.

[애니 따위 결국은 허구]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얕보아서는 안된다. 판타지가 현실을 초월하는 시대가 찾아오고 있다.





덧글

  • 파나파나 2017/03/03 19:33 # 삭제 답글

    본격 지역 경제 부흥 프로젝트 ㅋㅋㅋ
    전 딱 하나 걱정되는 것이, 시간이 지나면 언젠가 다시 사람의 발길이 뜸 해질 때가 올지도 모르는데, 그 때 지역의 문제가 다시 생기지 않을까... 하는 것이 있습니다;;; 한국이랑 비교하긴 모 하지만 한국은 붐이 일었다 가라 앉으면 항상 문제가 발생했으니까요;;;;
    누마즈 분들 참 좋은 분들인데 괜한 걱정이 되네요 ㅎㅎ;;;
  • 남두비겁성 2017/03/04 10:53 #

    그야 모든 건 영원하지 않죠.
    그러니 이번 일을 기회로 지역의 매력을 어필하는 게 가장 중요한 과제입니다.
  • sia06 2017/03/03 20:19 # 답글

    정말 이정도로 누마즈라는 지역이 흥할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대단합니다.

    그나저나 저 아주머님의 아들이 카난 울레 뽑은게 더 부럽군요..

    쿨 스코어....
  • 남두비겁성 2017/03/04 10:54 #

    그러게요. 의도치 않게 염장을 지르셨다 (...)
  • Cra2G 2017/03/04 01:40 # 답글

    쇼게츠의 미캉 도라야끼 맛있었어요...
    타르트도 괜찮았고....
    저 그 어지간하면 품절되는 파운드 무슨 맛인지 아세요?
    +누마즈 다시 가고 싶네요.
    하루안에 급하게 보려니까 지나친게 너무 많았어서ㅠ
    그런고로 여름에 다시 누마즈나...(두리번)
  • 남두비겁성 2017/03/04 10:54 #

    미캉파운드죠. 이게 보존기간이 길어서 선물용으로 좋거든요.
  • 신거123 2017/03/04 09:19 # 답글

    이것이 바로 창조경제~~
  • 남두비겁성 2017/03/04 10:54 #

    누구네 무당이 주창한 창조경제와 달리 제대로 된 창조중입니다.
  • 비타 2017/03/04 20:23 # 답글

    이번에 놋포빵을 먹어보게 되었는데 뭐랄까 맛이라긴 보다는 이벤트에 참가한 느낌이 되서
    기분이 크게 업되었습니다. 단순한 일인데도 기쁨이 참..
  • 남두비겁성 2017/03/04 22:19 #

    시오카라멜맛을 맥주와 함께 고기를 곁들여 먹으면 밥대용이 됩니ㄷ..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54
309
1882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