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여행 : 서복공원에 가다 일상

여기서 전설따라 삼천리 하나 풀어놓자면

옛날 진시황이 방사 중 하나였던 서불에게 불로초를 구해오라고 명하자

서불은 신선에게 바쳐야 할 공물이 필요하네 어쩌네 해서 시황제를 잘 구워삶아서는

수천명의 선남선녀 & 수백명의 기술자들 & 오곡백과의 종자 & 각종 막대한 제물을 들고선

불로초가 있다는 영주를 찾아 여행을 떠났습니다.

물론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

뭐 어쨌건 그런 서불이 제주도 최남단 서귀포에 이르렀을 때 여기다가 '서불 지나감' 이라고 쓰고 갔는데

그것이 이곳 지명 서귀포의 유래가 되었습니다. 사명을 마치고 서쪽으로 돌아가서 서귀(西帰)인 거죠.

물론 위에서 말했듯이 다시는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

하여간 그래서 서귀포에도 그런 서복을 기리는 박물관이 있답니다.
박물관이라지만 건물은 쬐끄만한 크기고 대부분은 공원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네소가 놀 수도 있죠. 이랴이랴
사기꾼인 셈인데 쓸데없이 멋있는 서복
해서...방명록에 왔다갔다고 쓰고 퇴장

기본적으로 이곳은 서귀포의 이름 유래가 된 것을 기리기 위한 의미도 있지만,

내부 구조 등을 볼 때 중국에서 대량으로 몰려온 유커를 상대하기 위한 접대용 시설로 보입니다.

그래서...

완전 파리만 날리고 있었지...(...)

30분을 넘게 있었는데 어찌된게 저만 왔다리갔다리
그래도 기본은 공원이고 전망대는 매우 풍광이 좋으니 근처에 계시다면 한 번쯤 들러볼만합니다.

무리해서까지 일정에 여기를 넣을 건 없겠지만...먹부림 특집(?) 찍다가 옆에 있음 들르는 정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54
309
1882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