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햄 멜론을 먹어보았습니다! 취미생활

어제는 일이 있어서 강남에서 가볍게 식사를 했습니다.

...가볍게라기에는 6만원어치 삼겹살이었지만(...) 여하간 먹고 나서 2차를 가게 되었는데요.

원래 중국집이었던 건물이 절반 딱 나눠서 맥주집으로 바뀌었더라구요. 그래서 가봤습니다.

구스 아일랜드란 이름입니다.
그래서 맥주를 일단 한 잔 시키고 안주를 보는데...

뭔가 단 걸 먹고 싶어서 디저트 계열로 주문하려고 했더니만 지금은 안된다더군요.

뭐야 안되는게 어딨어 징징

배가 불러서 헤비한 건 먹기가 좀 힘들겠고...
우선 크래프트 맥주 한 잔 시켜놓고 고민에 고민을 하다가 눈에 들어온 메뉴가 있었습니다.

[생햄 멜론]

이것은...전설의 요리(?)가 아닌가...

말은 많이 들었지만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요리었죠.

이번 기회에 시켜보기로 합니다. 모험하는 정신을 잊지 않는 나
대충 이렇게 생겼습니다!

옆에 견과류라던가 전병 비스무리한 거(맛은 하나도 안 답니다)

그리고 신선한 멜론과 하몽 햄이 같이 나옵니다.

하몽 햄은 그냥 먹으면 약간 쫄깃하고 매우 짜죠...
...그래서.

이걸 어떻게 먹어야 하는 거죠? (...)

처음엔 좀 곤혹스러웠는데 알고보니 멜론 부분을 먹기 좋게 이미 썰어놨더라구요.

그럼 햄이랑 멜론이랑 같이 투입
햄만 먹으면 짜고

멜론만 먹으면 의미없고

같이 먹으면 오묘하게 짠 맛을 단 맛이 중화해주면서 입에서 단짠단짠 랑데부가 일어나는

그런 요리더군요...

같은 가격이면 물론 치킨을 먹겠지만...(...)

한 번쯤은 재미로 시도해볼만도 합니다. 맛이 없진 않더라구요.

어쨌건 맥주 두 잔은 이걸로 끝냈으니 크게 불만은 없습니다.


그렇구나

진짜 실존하는 요리였구나...(끄덕끄덕)

덧글

  • 하늘여우 2017/06/26 19:16 # 답글

    오오 저건 부르주아의 상징...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0 #

    그렇게까지 완전 비싼 건 아니고 (...)
  • G-32호 2017/06/26 19:30 # 답글

    비싼거..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0 #

    가성비가 안 나오긴 하지만 그래도 먹을만했습니다.
  • 桑田碧海 2017/06/26 21:11 # 답글

    1. 옆집의 우즈키가 좋아합니다.

    2. 니코도 나누어 주셨나요?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1 #

    니코님께는 유바리 멜론을...
  • sia06 2017/06/26 21:20 # 답글

    뭔가 고급스러운 음식의 상징인 생햄메론... 저도 언젠가는 먹어볼 수 있겠지요 ㅠㅠ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1 #

    제대로 된 생햄멜론을 먹는 게 힘들다뿐이지 어느정도 되는 고급 주점에는 다 있을지도?
  • 날림 2017/06/26 22:25 # 답글

    하몽...구하긴 힘들지만 맛있죠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1 #

    짠 햄이라서 밥 한공기 뚝딱할듯
  • Abdülhazret 2017/06/27 00:21 # 답글

    예전에 스팸 멜론을 만들어 먹었던 게 기억나네요....

    (주륵)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2 #

    그것도 되는군요...(...)
  • 코드0 2017/06/27 15:39 # 삭제 답글

    저건 뭔 조합인지는 몰라도 참 특이하네요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2 #

    실제로는 단짠의 조합이 절묘한 술안주 되겠습니다.
  • 신거123 2017/06/27 20:21 # 답글

    고급음식이다!!
  • 남두비겁성 2017/07/04 14:02 #

    마이쪙!!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987
521
1808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