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기념 몸보신 대특집 일상

내일인줄 알았는데 오늘이 바로 말복이었습니다.

내가 지금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오...!

그래서 다른 스케쥴을 정리하고 긴급이탈
간만에 학교에 왔습니다!

이 집은 진짜 예나 지금이나 그 자리에 있네요.

슬슬 저도 변하지 않는 걸 보면 마음이 푸근해지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복날 게스트로는 (언제나처럼) 코엥이가 수고해주시겠습니다.
아무도 가게에 없는 분위기라 진지하게 걱정했는데...

왠지 제가 들어온 다음부터 차례차례 몰려오기 시작하더군요. 다행이야 ;ㅁ;
"저가 무저갱을 여니 그 구멍에서 큰 풀무의 연기 같은 연기가 올라오매

해와 공기가 그 구멍의 연기로 인하여 어두워지며" (요한계시록 9:2)

부글부글부글부글

오...오오오...존엄하시다...그 모든 것이로다...
약간 단단한 느낌을 간직한 이 닭살이 좋습니다.

보통은 미친듯이 익혀서 뭉글뭉글해지는 경우도 많으니.
히야아아아아

이 닭살 좀 보게

이걸 국물이랑 같이 열심히 흡입하면 됩니다.
하지만 닭도리탕의 매력이란 무릇 닭고기만이 아닙니다.

이 감자! 푹 익어서 속속들이 맛이 밴 이 감자가 바로 본론인거죠!

흑흑 맛있어 어떡해

또 열반이 멀어지고 말았잖아
실은 이 집은 깍두기도 맛있답니다.
(흥청망청)
여기 국물은 정말로 밥을 부르는 맛이기에 못 견디고 공기밥을 추가해버렸습니다.

10년 전이었다면 다 먹고도 남았는데...

나이를 드니 위통이 작아져서...좀 남기고 말았습니다...

뇌, 뇌는 더 먹을 수 있었다구...

라고 하니까 주인 내외분이 막 웃으시더군요.
대충 다 쓸어담았으니 이공계 옆의 탐앤탐스에서 시나몬 초콜릿 탐앤치노로 마무리

완벽한 말복이야 정말...!

어울려서 동족상잔의 비극을 목도한 코엥이에겐 미안 (...)

이걸로 올해 여름도 가장 더운 타이밍은 지나갔군요. 이제 빨리 추워지면 좋겠습니다.

덧글

  • Ibn Vega 2017/08/11 23:17 # 답글

    우리 집 코엥이는 이 날 저희 가족이 염소고기와 쇠고기를 먹은 관계로 닭고기 없는 편안한 복날을 보냈습니다!

    것보다 닭도리탕 전문점이라는 게 따로 있었어요?!? (문화컬처-)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4 #

    이 근처엔 닭한마리 집도 있고 닭먹는 문화가 풍부합니다.
  • 고양이씨 2017/08/11 23:11 # 답글

    닭도리탕 엄청 맛있게 하는 집 같아 보이네요 'ㅠ') ...국물도 깔끔할 것 같구...!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4 #

    국물은 되게 원색적인 맛입니다. 기교 없는 옛날맛?
  • ㅇㅈㄹ 2017/08/12 00:00 # 삭제 답글

    (네소어 자동번역)
    그만둬라꼬꼬댁! 어떻게 동족상잔을 저지를수 있는꼬꼬댁!
    코에에...맛있다네소...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4 #

    츄라이 츄라이...
  • 날림 2017/08/12 00:10 # 답글

    코엥이는 매번 동료의 죽음을 맛보는군요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5 #

    강인해지고 있습니다.
  • TA환상 2017/08/12 01:07 # 답글

    맛있어 보입니다만... 혼자서 먹긴 힘들어 보이네요 ㅎㅎ
    전 오늘 그냥 닭강정만 먹고 말았습니다(으응?)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5 #

    실제로 쬐끔 남긴...
    다 먹어치우면 원래 밥도 볶아줘요.
  • 신거123 2017/08/12 10:35 # 답글

    삼계탕 먹었습니다!!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5 #

    내년엔 평범하게(?) 반계탕 정도나 먹어야겠네요.
  • 桑田碧海 2017/08/12 15:53 # 답글

    안암동 유명 맛집이군요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5 #

    근 30년도 넘게 영업한 곳이에요. 대단하죠.
  • 분노포도 2017/08/12 17:54 # 답글

    크으, 맛있어보여... 그러고보면 입대하기 전 기숙사에서 궁핍한 식생활(자업자득)을 하다가 집에 내려가면 어머니께서 흰쌀밥에 닭도리탕을 해 주셨는데, 쫄깃한 고기도 좋지만 감자에 젓가락이 더 가더군요.

    이번 말복에도 짬밥으로 어김없이 삼계탕이 나왔는데 일하느라 늦게 가서 닭이 다 떨어지고 없길래 그냥 죽만 먹고 말았습니다.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5 #

    간이 잘 든 감자는 닭처럼 닭풋내도 안 나서 젓가락이 절로 가죠.
  • sia06 2017/08/12 20:10 # 답글

    저도 집에 오자마자 바로 치느님을 시켜서 먹었....

    그나저나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ㅠㅠㅠㅠ
  • 남두비겁성 2017/08/13 23:26 #

    최고...;ㅁ;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59
514
1814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