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자연히 MOE에서 멀어질 수밖에 없었던 것인가? 취미생활

여전히 마들렌은 귀엽고 뭐든 다 해주고 싶습니다.

옷 다 사줬죠.


와 별개로 게임은 근 한 달째 접속보너스도 안 챙기고 있습니다.

이유는 짧게 줄이자면...

육성 외엔 별로 할 게 없는데 육성이 벽에 부딪치면 안하죠...

별로 밸런스가 잘 잡혀있는 것도 아니라서 슈트 육성엔 일종의 모범답안이 있습니다.

애정캐에게 뭔가 몰아주고 싶어도 육성의 벽에 부딪쳐서 더 이상은 무리.

난이도를 높이는 방법도 천편일률적이라 스트레스가 뿌왁뿌왁

대전이니 레이드니 전장이니 시뮬레이션이 컨텐츠는 많이 놨는데...

보상이 형편없거나 특별할 거 없는 일의 반복이라 그냥 안 하게 되더라구요.

위에서 언급했듯이 벽에 부딪치지 않고...

그냥 죽어라고 계속 한 캐릭터를 디스가이아마냥(...) 키울 수 있었더라면

암만 재미가 없어도 마들렌에게 온갖 걸 다 퍼줘가면서 게임을 할 이유가 있었겠지만.

있는 슈트 밸런스도 못 잡고 엉망진창으로 하고 있는데 그런 걸 바랄 수 있겠어요?

그래서 관두게 되었습니다.


모에 개발진에게 다행스러운 점은 그래도 신규 의상이 나오면 들어가서 마들렌 사주긴 해요.

근데 이래가지곤 게임이 언제 숨을 거둘지 알 수가 없네요.

아깝네...마들렌은 정말 아까운 캐릭터인데...

점스킨 있음 살텐데...(...)
한달 넘게 사전등록만 받고 있는 미쿠 콜라보같이 일회성 이벤트로 어떻게 퉁쳐볼 생각 말고

게임 자체를 좀 더 재미있게 뜯어보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안하겠지만.

덧글

  • 한국출장소장 2017/10/19 19:28 # 답글

    이런 종류의 게임이라면 어느 게임이나 겪는 현상이죠. 밸런스 맞추기 실패하면 그냥 충성심만으로 플레이할수밖에 없는...
  • 남두비겁성 2017/10/22 23:00 #

    하지만 모에가 그런 충성심이 있는 유저가...많으려나?
  • 바토 2017/10/20 08:55 # 답글

    이렇게 모에한 분이 있지만..
  • 남두비겁성 2017/10/22 23:00 #

    마들렌만큼은 더 키워주고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359
514
1814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