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라이브 - 카난의 생일이라서 미역과 함께 춤을 취미생활

미역국을 식당에서 사먹는다...

솔직히 생소합니다. (...)

하지만 그렇게 생각했던 카레도 근 몇 년 사이에 당연한듯 사먹게 되었고,

그렇다면 미역국도 못할 거 없죠. 하물며 이런 좋은 날에!


오늘 2월 10일은 러브라이브 선샤인에서 머슬머슬을 담당하고 있는 바닷녀 마츠우라 카난의 생일입니다.

이 아가씨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이냐...하면 미역!

그래서 생일 케이크에도 미역이 들어가는 괴랄한 사양입니다.

여기서 그런 특이한 케이크를 먹을 수는 없겠고, 그래서 미역국이라도 먹으러 왔죠.

...자기 생일에도 안 먹는 미역국을 먹으러 오게 될 줄이야...

그렇게 도착한 곳이 잠실 근처, 그러니까 신천에 있는 오복미역입니다.
여기는 좋은 미역과 값진 재료를 써서 프리미엄-한 미역국을 선보이는 곳입니다.

평범한 미역국도 만원이 넘는데...

전복이나 한우 같이 비싼 재료가 들어가면 더욱 더 비싸지죠.

하지만 이런 날이 아니면 언제 이런 미역국을 먹어보겠습니까
우선 정갈하게 깔린 반찬

특이한 반찬은 없다 싶지만 거를 타선이 거의 없더군요. 다 맛있습니다.

다만 취향상 저 왼쪽 아래에 있는 감은 좀...거시기 하더군요.

실은 후식일줄 알고 일부러 밥 다 먹고 먹었는데 알고보니 반찬이던
미역국 나왔다!

이게 바로 전복 조개 미역국 되겠습니다!

이 구수한 냄새...

그러고보니 미역국을 자진해서 안 먹은지 얼마나 됐더라, 급식을 받는 것도 아니니 꽤 오래됐죠.

거기다가 꽁치까지 추가합니다!
오오오오 이 미역국님의 자태

피가 맑아지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이건 꽁치입니다.

옛날엔 꽁치를 참 많이 먹을 수 있었지만 주변 바다의 양상이 달라지며 보기 힘들어졌죠.

그게 아니더라도 생선구이 먹기 참 힘든 세상이에요...

그래서 큰 맘 먹고 2천원 주고 추가했는데 이게 아주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저, 전보옥...

살짝 입으로 빨아내면 아주 깨끗하게 껍데기에서 홀랑 떼어집니다.

쫄깃쫄깃한 바다의 맛이 입안에 가득히...흐헤헤
이 꽁치가 또 아주 밥도둑이더군요.

가위로 잘라 먹을 수 있게 준 푸우우우우욱 익은 김치랑 같이 먹으면 끝내줬습니다.

여기서 뭐 먹을 때는 무조건 꽁치를 추가하시길!

아, 2인분 이상 먹으면 그냥 서비스로 준대요
신이 나서 포니테일로 허그중인 신 3센

니꼬오오오오


어쨌건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였습니다!

젊은 사람들 취향은...좀 아닌 것 같고.

저도 어느덧 나이를 좀 먹었다는 얘기겠죠.

일단 스트라이크 존을 가르쳐드리자면...

부모님 세대를 생신에 대접하고 싶을 때, 이 곳에 모셔오면 아주 만족하실 겁니다.

이게 딱 우리네 부모님들 취향이란 말이죠.

그억

덧글

  • Megane 2018/02/10 23:07 # 답글

    어쩐지 오늘따라 미역국을 먹고 싶더라니...
    저는 오늘 굴미역국 해 먹었습니다. 허허허.
  • 남두비겁성 2018/02/11 18:02 #

    굴미역국이라니 국물이 시원했겠네요.
  • 신거123 2018/02/10 23:10 # 답글

    카난 생일 축하해~~
  • 남두비겁성 2018/02/11 18:02 #

    수영 좋아하는 애가 생일은 겨울인 이 신비
  • 날림 2018/02/10 23:27 # 답글

    왠지 미역국을 끓이고 싶은 바람이 부는 밤이다 싶었더니 카난 양의 생일었군요
  • 남두비겁성 2018/02/11 18:02 #

    오랜만에 구수한 한 그릇이었습니다.
  • 바토 2018/02/10 23:37 # 답글

    카난 생일 축하!!!
  • 남두비겁성 2018/02/11 18:03 #

    이제 곧 후리링 생일도 옵니다!
  • sia06 2018/02/11 13:53 # 답글

    상차림에 따라 나오는게 아닌 미역국 자체를 식당에서 사먹은적은 없는데...

    카난 생일이니 특별하게!!
  • 남두비겁성 2018/02/11 18:03 #

    어르신들이 엄청 좋아할 맛이더군요.
  • 냉동만두 2018/02/11 23:27 # 삭제 답글

    생선구이야
    미세먼지의 주범이니까요!! (도주)
  • 남두비겁성 2018/02/12 21:10 #

    그러든 말든 맛있으니 또 먹어야지 헤헤
  • Barde 2018/02/12 02:53 # 답글

    예전에 고시촌에서 밥 사 먹을 때 미역국 정식을 팔던 곳이 있었는데(지금은 없어졌을 듯) 그 집이 생각나네요. 미역국은 언제 먹어도 맛있죠.
  • 남두비겁성 2018/02/12 21:11 #

    사실 혼자 살면서 굳이 미역국을 먹을 일이 없습니다. 생각해보면 아쉬운 일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359
514
1814583